본문 바로가기

STORY/taste story

홍대 맛집 꽁시면관 홍대에 꽁시면관이 생겼다고 해서 들렀다. 오늘의 시도는 커플세트 B. 해파리 냉채, 마요네즈 새우, 궁보계정, 소룡포가 나오는 커플세트를 주문하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우리가 흔히 먹는 탕수육과 비슷한 대만 고로육을 추가 주문 하고 소주도 한병 곁들였다. (나중에는 아주 살짝 후회했;;;) 주문을 하면 시간이 좀 지난 후 순서대로 나오긴 하는데 거의 한번에 들이닥치듯 좌악 붙어서 나와서 좀 당혹스럽기도 했다. 메뉴를 살펴 보자면 명동과 비슷하게 맛은 나쁘지 않고 좋은 경험이 되는 곳이다. 우선 해파리 냉채는 냉채가 아니라 그냥 채 라고 해야하겠다. 양이 에피타이저로써 나오는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아주 소량에 그다지 차가운 느낌도 없고 결정적으로 소스가 밋밋하다. 마요네즈 새우는 새우 자체의 볶음도 좋고 처음.. 더보기
교대맛집 맛있는 돼지갈비 풍년 서서 갈비집 필자가 고기를 좋아한다는 것은 주변에서는 다들 알고 있는 바 물론 육류만큼 풀도 좋아하긴 하지만 에너지 보충이라는 느낌에서는 풀이 육류를 따라오지는 못하는 것 같다. 그런데 삼겹살을 먹지 못하는 나. 이런 어이없는 상황에서 최대한 타협을 보는 것이 돼지갈비다. 많은 고깃집을 다녀보지는 못했지만 다녀본 곳 들 중에서 가격대비가 아닌 고기의 상태나 양념의 품질 그리고 가격도 좋은 곳은 몇 안되는 것 같다. 그중 마음에 드는 곳 하나가 바로 교대역에 있는 풍년 서서갈비. 원래 서서갈비는 80년대에 신촌 모래내 등에서 드럼통에 연탄 두장 넣고 석쇠를 올려 소갈비를 굽는데 주변에 앉는 것이 아니라 서서 고기를 구워 먹는데서 시작이 되었다. 소주도 병 뿐만이 아니라 잔으로도 시켜 먹었는데 호주머니는 가볍고 시간은 .. 더보기
종로 커피 공간 까페 뎀셀 caffe themselves 이안이 늘 뎀셀뎀셀을 노래하는데 정작 종로를 가기 싫어하는 나로써는 가 볼 기회가 없었다. 맛집 만을 일부러 찾아다니는 성격은 아니지만 그래도 좋다는데.. (흡연도 가능하다는데) 가봐야지 생각만 하다 우연히 기회가 생겨서 들른 까페 뎀셀. 뎀셀의 추천은 커피의 그 풍미였음에도 불구하고 커피 사진은 찍지 못하고 다른 것만 찍었다. 이건 뭐 아침에 눈 비비고 일어나 세수 하러 갔다가 볼 일만 보고 온 격이다..;;; 사진은 없지만 뎀셀의 커피의 맛은 한번 먹어 보고 쉽게 판단을 내릴 수는 없겠으나 일반 아메리카노로 마시면 맛을 즐기기엔 조금 부족하지 않을까 싶다. 그러나 직원들의 머신을 다루는 솜씨나 압력량의 정도를 훔쳐 보면 분명 이곳의 (다양한)커피는 맛있을 것임이 분명하다. 내 입맛에는 두잔의 아메리카.. 더보기
명동 맛집 명화당 명동에는 서민의 냄새와 부유층의 냄새가 어우러져 있다. 국내 최고의 땅값과 그에 비롯한 것들을 자랑하는 이 곳은 역사의 장이 서려 있는 곳이기도 하다. 그런만큼 맛집들도 당연 즐비즐비 한데 다 관두고 이곳은 반드시 가 보도록 하자. 바로 명화당. 명화당에 가면 꼭 먹어야 할 기본이 김밥이다. 참치 김밥도 어느 다른 김밥도 아닌 명화당 김밥. 초와 간장 참기름등으로 밥을 버무려 김밥을 내어 주는데 그 신맛이 부드럽게 입에 들어오면서 달콤하기까지 하다. 그다음으로는 비빔냉면과 쫄면 그리고 비빔밥이 있는데 고추장이 매콤하면서도 부드러워 부담스럽지가 않다. 개인차가 다 있겠지만 필자는 쫄면과 김밥을 최고로 쳐 준다. 유네스코 건물 옆 골목 VIPS 맞은편 2층에 위치해 있다. 음식 가격은 2500원에서 시작. 더보기
한남동 맛집 일식 주점 이쯔모 한남동 이쯔모라는 곳에 갔다. 나쁘지 않은 시원함을 가진 생맥주와 두부까지는 그래 나쁘지 않군. 버전이었는데 시작됩니다 나가사키 짬뽕- 나가사키 짬뽕 부터는 오오 감탄을 해 주고 말았다. 국물의 깊고 담백한 맛은 전혀 느끼하지 않았고 면발 또한 조금도 퍼지지 않아 탱탱함이 살아 있었다. 토마토 샐러드는 양파의 생생함이 독하지 않게 살아 있어 특유의 소스와 잘 어우러져 훌륭한 풍미를 자아내 주어 사케의 안주로도 생맥주의 안주로도 심지어는 바로 식사에 곁을여 먹기에도 부족함이 없었다. 우리는 개점을 하기 직전에 도착하여 오픈 하자 말자 들어간 덕에 그 때는 몰랐는데 한시간 정도 후에 화장실을 가려 1층 홀로 나오니 왠걸... 자리가 꽉 차 성황을 이루고 있었다. 한남 오거리에서 순천향 대학 병원 입구로 좁은.. 더보기
홍대 B-hind 비하인드 홍대에 가면 즐겨 찾는 커피 하우스가 몇군데 있다. 그 중 하나가 B-hind. 젊은 직장인 몇이 모여 이 곳 홍대 비하인드를 오픈하고 나서 책도 출판을 하게 되고 지금은 대학로에도 작은 곳을 하나 열었다. 양수의 친구가 사장님 중 한명이라고.. 또 유희 누나랑도 친하다고는 들었지만 한번도 아는 척을해 본 적은 없다. ㅡ.,ㅡ;; 이곳을 소개 하는 이유는 세가지 이유. 하나. 아메리카노가 레귤러에 가깝다. 보통 커피 하우스의 커피는 원두 자체의 맛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라서 원두를 잘못 보관 하거나 기타 여러 가지 이유로 맛이 평범하거나 별로 좋지 않은 경우도 많고 특히 쓸데 없이 쓰거나 너무 묽어 커피라 할 수 없는 경우도 자주 있는데 비하인드는 제법 깊은 맛을 가진 아메리카노를 즐길 수.. 더보기
독일에서 젊은이들에게 FAVORITE 하다는 과자(?) 나 : Is this germany~~~'s favorite thing? 그 : yaya this is. (옆 사람의 외침 : OH~!! 새우깡!!!) 오호 마시멜로우 같은 그런 맛일까? 냉큼 쇽 우적우적 꿀꺽. 으헉;;;;;;;;;;; 대체 이 맛은...;;; 달고 쓰고 딱딱하고 대체 독일 대부분의 젊은이가 좋아한다는 개념 낯선 이 맛은;;; 이해 안되는 묘한 거부감..;;; 아시는 분들은 이야기 해 주세요... 이 것 정 말 독일에서 favorite 한가요? 더보기
방배동 서래마을 'the kitchen flo' 방배동에 가면 서래마을이라 불리는 곳이 있다. 사실 지금에 와서는 그렇게 이색적이라 부르긴 뭣하지만 프랑스 사람들이 많이 산다는 이야기에 뭔가 파리지앵 같은 느낌이나 진한 에스프레소 같은 그런 분위기를 상상하기도 하는데 정작 도착하면 좁은 도로에 교통 체증이 사람을 쉽사리 짜증나게 만들기도 한다. 그러나 길은 길 식당은 식당. 가끔 서래 마을의 좋은 곳을 이야기하게 될 것 같아서 그 첫 주자를 The Flo 로 정했다. (사실 제일 많이 간 곳이기도 해서;; 라는 것도 이유이긴 하다) 6개 정도의 테이블에 작은 공간이지만 사실 서울에서 이름난 곳을 다니며 2만5천원 에서 4만원 선에서 이 정도로 훌륭히 조리된 스테이크를 먹어 보기란 쉽지가 않다. 고기의 품질이나 굽는 방식 이후 육질의 상태 등 중상급 정.. 더보기
맛있는 와플 사실 맛있는 와플이란 무엇인지 딱히 정의를 내리기는 어렵다. 특급 호텔이나 이탈리안 비스트로 등의 베이커리를 제외 하고는 그저 길거리 포장마차에서 정방형의 사각틀 모양이 잡혀있는 넓은 빵에 크림을 발라 먹는게 전부였던 우리나라가 얼마전 커피 하우스를 배경으로한 모모 드라마에서 와플이 나오며 대성업을 이루기 시작했다. 와플 고플 고프레 등 서양에서는 크림과 아이스크림을 빵과 더불어 같이 먹는 간단한 식사류로 알려져 있고 그다지 고급음식에는 속하지 않는다. 개인적으로는 딱딱하지 않으면서 바삭한 빵을 좋아하는 편인데 그런면에서는 삼청동의 빈스빈스는 와플의 모양과 품질은 좋지만 내 입맛에는 별로다. 갓 구워낸 것이 아니라 갓 쪄낸 것 같은 뜨겁고 부드러운 빵은 잘 맞지 않는다는 것. 되려 동아일보 일민 미술관 .. 더보기
성북동 맛집 강촌 쌈밥 삼청동 길을 올라 삼청 공원을 지나 삼청각을 지나 고개 내리막을 내려가다가 사거리에서 우회전 해서 내리막을 완전히 내려가면 우측에 '강촌 쌈밥' 이라고 있다. 아주 예전에 우연히 들렀다가 콕 찍어 놓고 그 길에 들르면 꼭 밥을 먹게 되는 곳. 이렇게 설명하니 가기 되게 힘들다.. 반대쪽은 음...;;; 한성대 사거리에서 성북동 방향으로 열심히 직진에 용왕매진하다 보면 거의 끝 좌측에 있다. 1인분 8000원으로 편육과 각종 특수 채소와 제법 맛깔난 찬으로 이루어져 있고 돌솥밥과 된장찌게가 각각 나온다. 편육과 각종 풀(난 풀이라 한다.)의 맛과 품질은 중상을 차지하니 이따금 들러 풍족하게 풀과 편육을 즐기는 것에 있어 나쁘지 않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