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ORY/taste story

홍대 커피 맛집 imi 이미 홍대번화가의 과포화 상태는 익히 알고들 계실테고.. 이제는 많은 곳들이 점점 위치를 확장해나가고 있다. 이제부터 소개할 이곳은 실은 그런 것과는 별로 상관없어 보이지만... 홍대로 이사온 지 몇일 후... 그 동안 집 근처에 있는 커피 하우스(유명 브랜드 제외하고도)를 약 5군데를 다녀보았는데 마음에 드는 집은 사실상 없었다. 그냥 인스턴트 사서 집에서 끓여 먹는게 낫겠다 싶던 중에 몇일동안 공사를 하던 가게에 베이지색 톤의 가게가 들어온 것을 보았다. 여튼 내 주 거주지역에 큰 골목을 따라 즐비즐비한 커피 하우스들 중에 가장 마음에 드는 곳이라 할 수 있다. (아 그러고보니 사장님께 왜 이름을 imi라 지었는제 물어보질 않았;; ) 커피를 주문하면 꼭 건네 주시는 쿠키. 재료야 어쨌든 간에 그 식감과 .. 더보기
Coffee Waltz II Coffee Waltz 두번째. 이야기. 조용히 생각에 잠기다. 더보기
Coffee Waltz. Coffee Waltz. 더보기
점심시간. 당신을 위한 시즈닝 등심 요리. 더보기
배 고파서 되는데로 집어다 해 먹는 파스타 배는 고파 오는데 딱히 먹을게 정해지지 않아 고민을 하던 차 먼지 앉은 선반을 뒤적이니 펜네와 스파게티 면이 나왔다. 냉장고를 열어 보니 별다른 소스는 보이지 않고 고추장과 집에서 보내주신 제법 매운 고추가루 그리고 김치는 당연하고;; 계란과 소시지 조금이 나왔다. 현관 근처에 있던 양파와 대파 하나를 집어 와서.. 뭐 별것 있나 냄비에 물을 끓이기 시작했다. 끓는 물에 펜네와 스파게티 면을 적당량 부어 넣고 소금(얼레 비싼 구운 소금 밖에 없;; 아 아까워라..) 찰찰 뿌려준 다음.. 후라이팬을 달구기 시작한다. 도마에 소시지를 썰고 양파와 대파도 함께 썰어 달구어진 후라이 팬에 우루루루루.. 투캉 투캉 지글 지글 한 후 케찹과 고추장을 섞어 부어 양념 한 볶음으로 완성. 잠시 후 펜네가 익기 직전 즈.. 더보기
주방 팁 한가지. 기름 제거하기. 기름에 관련된 요리를 하시다가 어랏 퍽.. 엎어 버리시거나..쏟으시면 걸레로 닦아도 미끌 미끌... 번거로운데... 이때.. 밀가루를 솔솔 뿌려 주세요... 밀가루는 기름을 쭈압~ 흡수 하고 이후 걸레로 닦아 내면 기름기는 편하게 제거 됩니다. 더불어 밀가루로 애벌 닦아낸 후 소주를 뿜어(응?) 다시 한 번 닦아내면 제대로랄까..;;; 더보기
주방 팁 한가지. 고기 육질을 부드럽게 하는 방법. 정육점에서 맛있는 구이용 소(돼지)고기를 사 왔는데.. 아뿔싸.. 적절한 시간에 잘 맞춰서 잘 구웠건만... 이거 은근히 질깁니다. 드시던 것을 어떻게 하기는 그렇고... 일단 다 드시고... 자 남은 고기는 어떻게 할 것인가... 질긴 고기의 육질을 부드럽게 하는 방법으로 다른 고기용 양념과 함께 '키위' 갈은 것을 섞어서 고기를 하루 이틀밤 정도 재워 두는 것은 여러분도 잘 아시리라 생각 합니다. 그러나 사실 하룻밤 정도는 제대로 빡빡하니 하지 않는 이상 육질이 확실히 부드러워 지지는 않습니다. 하룻밤 재워 두고 육질을 부드럽게 만드는 방법. 코카콜라를 함께 섞어 주십시오. 일반 양념과 콜라를 7:3 비율로 섞어서 고기를 재워 주시면 육질이 상당히 부드러워집니다. 주의사항 : 콜라를 섞으면 키위에 재.. 더보기
쿠키선물 받다. 생일이네. 기운을 내야하네. 그리 잘 알지도 못하는 사람의 터무니 없는 칭얼거림에 멀리 제주도에서 그 이름도 길어 믿음직한 '제주 하르방 한라봉 초콜릿'과 몇번의 실패를 거듭하면서 탄생한 마음 가득한 수제 과자가 도착했습니다. 뜯자 말자 하트 가득한 쿠키들은 "아니!!! 제주도에서 직접 만들어 올려 보내는 하트 뿅뿅한 이 과자들은 도대체 무어냐!!!" 라는 함성에 파묻혀 약탈과 협박에 살아 남은 것은 겨우 저 한개의 초코 하트. ㅡ.,ㅡa 제가 비록 한라봉과 그냥 감귤 맛의 차이는 잘 모르지만 이것은 그냥 가공품인데도 불구하고 포장을 뜯어 입안에 낼름 집어 넣으니 쿠키의 마음이 같이 느껴지는 듯 왠지 남다른 향기와 맛이 가득 퍼집니다. 가끔 느끼는 것이지만 인터넷의 힘이라는 것은 정말 놀랍습니다. 그냥 .. 더보기
홍대 일본 라면 맛집 멘야도쿄 과거에는 일본식 라멘을 먹고 싶다면 갈 곳이 빤히 정해져 있었지만 지금은 자신이 어디를 가야할지 어떤 라멘을 먹을지 등에 따라 천차만별. 그런 의미에서 지금 홍대는 '라멘' 전쟁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물론 라멘 뿐만이 아니라 돈부리와 돈까스 그리고 고로오시등도 그 일선에 서 있는 상태. 언젠가 늦은 밤 홍대 거리를 지나는데 친구가 말 하길 이시간의 홍대 거리를 보고 있으니 마치 카오산 로드와 도쿄를 합쳐놓은 것 같다는 말을 한다. 과거의 홍대는 이제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 딱히 불만인 것은 아니지만 좋았던 것이 더이상 보이지 않는다는 면에서 이 변화들은 좀 아쉬운 구석이 많다. 이야기가 옆길로 샜다. 여러 가게들 중 오늘은 멘야도쿄를 이야기 해 보고자 한다. 사진은 내부에서 밖을 찍었으나 보기 편하시라.. 더보기
Garlic Style Batch #37 Hot Sauce 경험담. 우선 필자는 매운 맛을 무척 좋아한다는 것을 미리 밝혀 두겠습니다. 타바스코 3종세트를 들고 다니며 모든 음식에 넣어 먹은 적도 있습니다. 비빔밥을 만들다 발견한 누나가 사다 놓은 소스. 달리 만들기도 귀찮기도 했고 그림이야 아 맵다는 뜻이구나 하고는 Garlic 이란 단어 하나에 얼씨구나 하고 뚜껑을 열었습니다. 비빔밥에 그냥 부으려다 문득 떠오른 경고문 같은 누나의 입맛. (누나는 매운 맛을 엄청 좋아합니다. 아니 정확히는 남들에게 매운 맛이 누나에게는 담백한 정도입니다.) 이미 병을 기울이고 있던 상황이라 잽싸게 티스푼을 꺼내 떨어지는 소스를 받았습니다. 뭐 결과적으로는 반도 안되게 살짝 부었습니다. 정말 절반도 안되는 조금의 양입니다. 밥에 놓고 쓱쓱 비볐죠... 반도 안되는 양에 강하게 풍겨 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