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GRAPH/scape

하늘 만나기

왠지 가을 저녁 같은 농염하게 익어버린 듯한 하늘을 자주 만난다.
이사를 하고나서 저녁에 집을 나서다 만난 하늘에
다시 집으로 들어가 카메라 가방을 메고 나왔다.











오렌지 빛깔로 물들어 있는 하늘은 미묘한 답답함과 울렁거림을 자아낸다.

'PHOTOGRAPH > 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Have a longing for Sky.  (2) 2010.06.28
탄천의 밤.  (6) 2010.06.07
하늘 만나기  (2) 2010.06.07
삼성동 어느 밤 산책  (4) 2010.04.30
동전 두 개 뿐.  (2) 2010.03.30
석촌호수 위에서.  (4) 2010.0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