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에 룸미러에 보인 내 뒤에 펼쳐진 하늘 그리고 길..


이른 아침 한산한 도로는 차갑게 얼어 붙어있었고
오늘이 휴일이라는 것은 텅빈 도로만이 그 증거로 남아 있었다.
그나마 그나마 내게는 더욱 소중한 날인 성탄절이라는 것은
더욱 확인하기 어려운 오늘 아침.

비상등을 켜고 차에서 내려 내 뒤로 펼쳐진 하늘을 잠시 올려다 본다.

아기예수님 오신 날.
여러분 모두에게 축복과 기쁨이 함께 하였길..

'PHOTOGRAPH > 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혼자말  (4) 2009.01.10
한강 야경  (4) 2009.01.06
2008년 12월 25일 아기예수님 오신 날 아침  (0) 2008.12.25
road  (5) 2008.12.22
어제 밤  (0) 2008.12.19
12월 12일 밤 보름달 사진  (8) 2008.12.13
이 글이 마음에 들면 겁내지 마시고 구독+해 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