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다보면

STORY/day written 2010. 9. 22. 20:52 Posted by monako
또 입원.
응급실에서 결국 입원 조치.
보호자 하나 없이
드러누워 서럽다기 보다
그리움이 더 크다.


이런 웃기기만 한 마음이
고통 앞에서는 좀
사라져 주면 좋으련만.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STORY > day writte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흘째  (0) 2010.09.24
사흘째  (0) 2010.09.23
살다보면  (0) 2010.09.22
장외인간  (0) 2010.08.14
어쩌면  (0) 2010.08.10
심장이 목메여 한다.  (0) 2010.07.31
이 글이 마음에 들면 겁내지 마시고 구독+해 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