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리를 깔고 나니 어머니께서 할머니께
'맨날 볶음밥 해 먹이던 손주 왔네. 좋겠다.' 하신다.

정말 얼마나 그렇게 김치 볶음밥을 잘 해 먹이셨던지..

그 덕에 지금도 난 김치 볶음밥에 대해서는 우수한 실력을 자랑하는가!!??


이런 저런 일로 인해서 오늘 할머니를 뵈러
군위 가톨릭 묘원에 갈 수가 없어서
이틀 일찍 어머니랑 다녀왔다.

완치되지 않은 아들 몸 상태를 걱정하셔서
그냥 집에 있으라고, 데리고 가시지 않으시려 했지만
무심한 표정을 들이대며 결국 동행.
제사를 미리 올리고 왔다.

(카메라를 들고 다닐 상황은 아니어서 아이폰 3GS로 몇장 찍어 올려본다. )

할머니 생전에 좋아하셨던 양담배도 들고 가고..
작년에는 집에 두고 가는 바람에 불도 못붙여 드렸는데
올해는 한개피 잘 챙겨 왔다고 생각했건만
알고보니 외할아버지랑 합장이시라 두개피가 필요했다;;;

내려오는 길에 큰이모 산소도 잠깐 들렀다.

묘원 입구에서 늘 큰 그늘 안겨다 주는 나무 한그루.

묘원 입구.


가톨릭 묘원 풍경 영상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군위군 군위읍 | 가톨릭공원묘원
도움말 Daum 지도

'PHOTOGRAPH > artrium'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도 몰라 무심히 눈물 한 방울  (0) 2011.05.01
so long  (2) 2010.10.26
10월 18일 할머니가 보고싶은 아침.  (6) 2010.10.18
to be  (4) 2010.07.17
Ite, Memories est  (17) 2010.03.22
보배야  (2) 2010.02.12
이 글이 마음에 들면 겁내지 마시고 구독+해 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emiye.com BlogIcon 세미예 2010.10.18 0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머님에 대한 애틋한 정이 솟구치겠어요.
    할머님도 잘되라고 하늘에서 기원하고 있을 것입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Favicon of https://wishell.tistory.com BlogIcon monako 2010.10.18 0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솟구치..겠죠 네;; ^^;;
      좋은 말씀 고맙습니다.

      언젠가 다시 들러 주신다면
      이 글도 함께 보아 주십시오.
      그러면 제 솟구침의 이유 중 하나를 아실 수 있습니다.
      http://wishell.tistory.com/entry/난-사과를-그다지-좋아하지-않는다

  2. Favicon of https://magazin.tistory.com BlogIcon 마가진 2010.10.18 2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 어르신께서 커피도 좋아하셨나 보군요.^^;
    아이폰의 화질도 매우 좋습니다.

    큰 나무가 묘원의 분위기를 더욱 평안하게 만드는 듯 합니다.
    두 어르신의 영면을 기원합니다.

    • Favicon of https://wishell.tistory.com BlogIcon monako 2010.10.19 0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할아버지는 생전의 기억이 없어서 모르겠지만
      할머니께서는 썬이나 한산도 거북선 보다는 럭키 스트라이크 같은 양담배와 믹스커피를 그리도 좋아하셨더랬습니다.
      기원에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0.26 0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김치볶음밥을 잘 만드는 여자.
    이고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