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GRAPH/artrium

마음도 몰라 무심히 눈물 한 방울


분홍색 잇몸 씨익 드러내고 웃던 아이의 그 마알간 미소는 사라졌고
꽃잎은 밤새 내린 비에 무심히도 떨어졌구나.




울어 지친 꽃길 따라 이르러 고개 떨구니
싸늘하게 식은 깊은 시름이 발끝을 타고 오른다.






'PHOTOGRAPH > artrium' 카테고리의 다른 글

lights  (6) 2011.05.20
나무 아래에 섰다. 바람이 분다.  (2) 2011.05.17
마음도 몰라 무심히 눈물 한 방울  (0) 2011.05.01
so long  (2) 2010.10.26
10월 18일 할머니가 보고싶은 아침.  (6) 2010.10.18
to be  (4) 2010.0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