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실히 나는 하늘을 좋아한다. 아니 미쳐있다 라고 표현해야 더 적절한 것 같기도 하다.
오죽하면 4면이 바다로 둘러 쌓인 섬 제주도를 가면서도
아 제주도에서는 어떤 하늘을 볼 수 있을까? 라고 생각했으니까.

첫날 오후를 그렇게 만들고 늦은 저녁을 맞이했다.
그렇다. 두번째 이야기는 앞의 첫번째 이야기의 저녁과 밤의 이야기다.

주상절리를 지나 차를 몰고 송악산으로 향했다.
시간을 계산한 것은 아니었지만 마침 뉘엿뉘엿 해가 넘어가는 시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라는 감탄사 한글자로 대변할 수 있을까..
긴 문장 보다 오히려 지금의 이 순간은 짧은 단어가 훨씬 적당한 것 같다.
필자는 사람들에게 가끔 정말 멋진 노을을 아무때나 보려면 10월경 전라북도를 가야한다고 말을 하곤한다.
정말.. 그때의 서쪽하늘의 노을은.. 서울이나 대구에서 보는 그것과는 비교할 것 없이
화려하고 강렬하며 막강하다.

그런데 첫날 저녁에 맞닥뜨린 제주도 송악산에서의 노을은
화려하지도 강렬하지도 않았다.
그대신 농염하고 묵직했으며 걸쭉하다랄까..
여름바다의 습기를 가득 머금은 바람이 황금색 땀을 뚝뚝 떨어트리며
내 몸을 몇겹이나 휘감고 애무를 하는 듯한 그 느낌이란
시선이 미치는 모든 거리와 공간만큼을 꽉채운 농밀한 숨결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알수도 없고 표현조차 어려운 감정에 휩싸여 목책에 기대어 서서 연신 셔터만 눌러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숨막히게 휘어감던 노을의 숨결이 서서히 옅어지고 이윽고 밤의 장막이 드리워지기 시작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 한순간 후... 소리와 함께 숨통이 트였다.
담배를 피우고 싶은마음이 간절했지만 거기서는 그래서는 안될것 같았다.
짧은 산길을 내려와 차에 가서 조금의 멈춤도 없이 담배를 빼물었다.
파리하게 부서지는 연기 사이로 아까의 노을이 다시 생각난다.

차를 돌려 숙소로 가기로 했는데
참 엉뚱하게도 바다도 아닌 시골길에서 정말 울컥하는 풍경을 만나게 된다.
자기 마음 내키는데로 이야기 하는 네비양과 의견 합의가 되지 않아
(사실 여행하는 내내 필자의 맵피가 매우 간절했을 정도다..)
길을 잘못들어 만난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송악산 자락 어느 어귀에서 넘어가는 도로 중간, 조금만 나가면 바다가 보이는 곳인데
차를 길가에 급하게 세워버리고 말았다.
아랫배에 지긋이 힘이 들어가면서 콧날이 시큰해져 옴이 느껴진다.
문득.. 자살을 하려는 소녀가 황금색 노을에 온통 물들어 벼랑 끝에서서
역시나 황금색으로 물든 눈물을 펑펑 흘려내고 있는 모습이 생각났다.
아주 어릴 적 티비에서 본 그 드라마는 다른 그 어느것도 기억나지 않지만
오직 그 장면 하나만 강렬하게 머리속에 각인이 되었는데
지금 이 순간 그 장면과 이 풍경이 겹쳐지면서
내가 살아가고 있는 지금 이 시간을 몸안 세포 하나하나를 통해 적나라하게 느껴 버리고 말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다시 오른 도두봉.
도두항이 내려다 보이는 도두봉 언덕에는 어떤 가족과 연인들이 이미 올라 있었고
멀리 오징어잡이 어선들의 환한 불빛이 움직이기 시작할 때 쯤 그들은 사라졌다.
칠흙같은 바다에 자신만 환하게 불을 밝히고 떠 있는 기분이란 어떤걸까
물론 저 어부들은 생계를 위해 여린 감정을 가질 여유는 잘 없겠지만
그 사이사이에 그런 생각들이 이미 몸에 스며들어 있으리라..
그 적막함과 고독에 대한 확실한 표현인 불빛 하나 없는 배의 선미 선두 어디에서도
그 앞의 거리가 가늠되지 않을 그런 바다 위에 홀로 떠 있음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숙소.
샤워를 하고 의자에 걸터 앉아 차게 해 둔 캔맥주를 마시며 하루를 마무리 한다.

'PHOTOGRAPH > 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도. 바람섬 이야기. 그 네번째.  (4) 2008.07.17
제주도. 바람섬 이야기. 그 세번째.  (8) 2008.07.15
제주도. 바람섬 이야기. 그 두번째.  (6) 2008.07.14
먹먹함.  (0) 2008.07.14
제주도. 바람섬 이야기. 첫번째.  (6) 2008.07.13
한강공원  (2) 2008.06.30
이 글이 마음에 들면 겁내지 마시고 구독+해 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태엽감는새 2008.07.14 1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립다옹

  2. Favicon of https://rtong.tistory.com BlogIcon 알통 2008.07.14 1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사진 감상 잘하고 갑니다.

  3. penny 2008.07.17 1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정말 좋으셨겠..ㅜ_ㅡ
    그나저나 달...나도 달사진 찍고싶어효!!!!
    (이러면 '찍어'하시겠지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