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ORY/non fiction

우리·하나·신한은행, 소액채무 탕감 적극 나서 ..

http://media.daum.net/economic/others/view.html?cateid=1041&newsid=20080617191104409&cp=hani

한겨례 신문의 기사를 다음에서 보았다.

우리·하나·신한은행에서 500만원 이하의 장기 연체자의 채무 탕감을 위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의 프로그램을 시행한다는 것.

빚을 지고 마음 고생한다는 것이 여러가지 경우로 인함과 여러가지 형태로 진행됨과
여러가지 모습으로 결론이 지어지고 있으니 내가 뭐라고 잘라서 할 수 있는 이야기는 없겠지만
기사 본문 중에 있는 사회적 책임에 대한 인식을 시키고자 하는 것은
매우 박수를 쳐 주고 싶은 마음이다. 물론 이를 통해 다시 고통의 순환고리를 만드는 경우도
생기긴 하겠지만 일단은 긍정적인 면을 보고 좋게 생각 하도록 하자.

물론 은행들은 이정도의 소액이면 실제로도 이미 실각처리 되었거나
그냥 탕감을 해 주어도 자신들에게 그다지 영향은 없을 것이 분명하지만
중요한 것은 그렇기 때문에라고 볼 것이 아니라
그런 상황에 은행들이 사회에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라는 것을 생각했다는 점.
그리고 힘들어 하는 사람들에게 분명히 크게 도움이 된다는 점을 생각했으면 한다.

부디 사회 그 자체가 좀 더 책임감을 가졌으면 하는 바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