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ORY/day written

부산 광안리 앞 바다 어느날 아침..





문득 부산을 가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밤 샌 어느 일요일 오전
기차를 타고 부산을 갔다.

부산에 사는 친한 동생 하나와
밤을 새고 지쳐버린 동생을 들여보내고

역으로 가려던 택시를 돌려
광안리로 갔다.

해변가 입구에 있는 스타벅스에서 커피 한 잔을 산 다음

거친 바람이 일고 있는 해변으로 들어섰다.

파도가 미치는 끝자락에 서서
마침 구름 사이로 고개를 내 민 햇볓이
수평선을 따라 은빛 궤적을 찬란히 뻗히고

귀에는 거센 바람소리와 파도소리 뿐.

문득 누군가 이렇게 서 있는 내 뒷모습을 찍어주었으면 하고 바랐다.

내 시간의 마지막일 것 같은 느낌이 가득했던 어느 아침이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수영구 광안제2동 | 광안리해수욕장입구
도움말 Daum 지도

'STORY > day writte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해 2012년  (0) 2012.01.01
일터에서 기적이 일어나는 방법.  (0) 2011.03.11
부산 광안리 앞 바다 어느날 아침..  (0) 2011.02.22
카메라를 놓고  (0) 2011.02.13
웃긴것은..  (2) 2011.01.17
2011년 1월 1일 07시 15분.  (2) 2011.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