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2011/08'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1.08.27 주차
  2. 2011.08.10 하늘이 드리워져 (1)
  3. 2011.08.01 홍대 커피 맛집 imi 이미 (3)

주차

PHOTOGRAPH/artrium 2011. 8. 27. 03:04 Posted by monako
에라이 ㅡ.,ㅡ;;

 

'PHOTOGRAPH > artriu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차  (0) 2011.08.27
stop  (2) 2011.06.02
lights  (6) 2011.05.20
나무 아래에 섰다. 바람이 분다.  (2) 2011.05.17
마음도 몰라 무심히 눈물 한 방울  (0) 2011.05.01
so long  (2) 2010.10.26
이 글이 마음에 들면 겁내지 마시고 구독+해 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늘이 드리워져

PHOTOGRAPH/scape 2011. 8. 10. 15:39 Posted by monako
좋구나.

그런데 덥다 ㅡ,.ㅡ;;


 


 

'PHOTOGRAPH > 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Welcome Winter.  (2) 2011.11.13
골목 끝 거기  (2) 2011.10.17
하늘이 드리워져  (1) 2011.08.10
달리는 차 안 강변북로에서 여의도를 보다.  (0) 2011.07.08
한발짝 더  (0) 2011.06.18
강변북로를 달리다.  (0) 2011.06.09
이 글이 마음에 들면 겁내지 마시고 구독+해 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panboy.tistory.com BlogIcon anonymous 123 2011.10.17 2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고사진 같네요.
    넘 멋져요.

홍대 커피 맛집 imi 이미

STORY/taste story 2011. 8. 1. 10:26 Posted by monako

홍대번화가의 과포화 상태는 익히 알고들 계실테고..
이제는 많은 곳들이 점점 위치를 확장해나가고 있다.

이제부터 소개할 이곳은
실은 그런 것과는 별로 상관없어 보이지만...

홍대로 이사온 지 몇일 후... 그 동안
집 근처에 있는 커피 하우스(유명 브랜드 제외하고도)를 약 5군데를 다녀보았는데
마음에 드는 집은 사실상 없었다. 

그냥 인스턴트 사서 집에서 끓여 먹는게 낫겠다 싶던 중에
몇일동안 공사를 하던 가게에 베이지색 톤의 가게가 들어온 것을 보았다.

여튼 내 주 거주지역에 큰 골목을 따라
즐비즐비한 커피 하우스들 중에
가장 마음에 드는 곳이라 할 수 있다.




(아 그러고보니 사장님께 왜 이름을 imi라 지었는제 물어보질 않았;; )

 

커피를 주문하면 꼭 건네 주시는 쿠키.
재료야 어쨌든 간에
그 식감과 맛이 드립 커피의 흥을 돋구어 주는 역할을 제대로 해 준다.

하지만 대량으로 파는 쿠키이기도 하다. ㅡ.,ㅡ;;
한통 사서 먹어보았는데
실은 여러개를 주워 먹는 것 보다는 하나씩 얻어 먹는 것이 더 맛있다.;;

자 이제 잠시 이미 안을 들여다보자.

드립커피를 주문하면 사장님 손바닥 위에 살포시 올라가는 거름 종이.





주에 1에서 1회 정도 이른 아침이나 늦은 밤에 콩을 일일이 골라 점검을 해서 로스팅을 하신다.
표정을 보고 있노라면 장인의 모습 같이 진지한 표정이지만
그 행동이나 소리를 가만히 듣노라면 그 보다는 마치 아이가 장난감을 가지고 놀듯하는 느낌?

제법 최근 카페 인테리어에 흔히 사용하는 백색 주광 조명에 우드 인테리어를 채용했지만
왠지 이 곳은 필자의 편견 때문일지 몰라도
다른 곳과는 달리 조금 더 담백한 맛이 있고
동선도 편한데다가 요소요소 절묘한 액센트가 있어 즐겁다.

드립커피의 과정중 콩을 그라인드 하는 단계는 건너 뛰고 (사실 찍기 어렵다 ㅡ.,ㅡ;; )
필자는 늘 아이스를 주문하니.. 일단은... 얼음이 담긴 곳에 커피가 떨어진다. 방울 방울..








신선한? 원두일수록 아니 품질 좋은 원두일수록 아니 상태가 훌륭한 원두일수록
드립을 하다보면 마치 원두가루가 머핀마냥 부풀어 오른다.
저걸 한입 떠먹으면 결과는 눈에 보듯 뻔한데 그 욕망을 참기가 어렵다.
































여기서 잠깐 드립커피 추출되는 모습을 보자.




이미의 커피는 커피 그 자체를 두고 보았을 때
 대다수의 드립커피를 전문으로하는
커피전문점 들의 드립커피와 비교를 했을 때 대단히 훌륭하다 하기는 조금 어렵다.

사실 가격도 결코 만만하지는 않다.
그렇지만 가게를 들어섰을 때와 떠날 때 사장님의 시원하고 싹싹한 인사가 우선점을 따고 들어가고

무엇보다 제일 중요한 것은

내가 알고 싶거나 느끼고 싶은 맛 혹은 향의 커피를 임의로 주문했을 때
메뉴에 있는 원두를 최대한 조합하고 적절한 분쇄 혹은 배합을 통해서
내가 원하는 방향을 맞추어 커피를 블렌딩 해준다는 면에서 최고점을 줄 수 있겠다.





 
추신 : 사장님께 IMI가 무슨 뜻인지 물었더니
일어로 '의미'라는 말이란다.

그러고보니 커피를 하는 사장님도 파티쉐인 동생도
일본 등지에서 각각의 과정을 수료하고 돌아왔다는 수료증이 걸려있는 것을 보았;;쿨럭;;;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 카페 IMI
도움말 Daum 지도

'STORY > taste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대 커피 맛집 imi 이미  (3) 2011.08.01
Coffee Waltz II  (0) 2010.09.02
Coffee Waltz.  (0) 2010.08.30
점심시간.  (0) 2010.08.30
배 고파서 되는데로 집어다 해 먹는 파스타  (10) 2010.07.18
주방 팁 한가지. 기름 제거하기.  (0) 2010.07.18
이 글이 마음에 들면 겁내지 마시고 구독+해 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AVI☆ 2011.08.01 18: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꺄호 - 이미 좋아효 ㅋ

  2. Favicon of https://panboy.tistory.com BlogIcon anonymous 123 2011.10.17 2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사진이 너무 이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