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1/07

양철 지붕위의 고양이 요즘들어 조금씩 친해지고 있는 녀석들. 그야말로 양철지붕위의 고양이들.. 두마리의 냥이들 그 중 기운이 넘치는 녀석이 갑자기 트럭에서 시선을 떼지 못한다. 슬금슬금 다가가서 살피기를 약.. 약.. 10여초. 갑자기 자세를 잡더니.. 앗. 야! 너 지붕에;; 아놔;;; 잠시 반응을 보이던 다른 녀석은 이내 관심을 끄고... 이놈만 어쩌라고 라는 듯한 표정으로 쳐다본다. 발톱만 내지 마라 이눔 ㅡ.,ㅡ;; 더보기
달리는 차 안 강변북로에서 여의도를 보다. 이 장마는 언제 끝나려나.. 아직 장마 기간이 그리 오래 되지도 않았건만 지난 겨울 너무 오래간 눈과 추위덕에 그리고 너무 많이 내리는 비 양 덕에 사람이 금새 지치는구나.. 더보기
능소화 고향집 담벼락에 능소화가 한아름.. 어머니께서는 예전부터 있었다 하시는데 가만히 기억을 더듬어 보니 담벼락에 늘어진 저 모습(아래사진)을 두해전인가 에도 찍었던 것 같다. 능소화는 독성이 강하니 맨손으로 만지시고나서 얼굴이나 눈등에 대지 마시라고 나보다 잘 아시는 분이심에도 불구하고 두어번 반복해서 당부를 하고 돌아서는 길에 채 자태를 다 뽐내기도 전에 아직 져서는 안될 것 같은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채 빗방울에 손을 놓아 버린 아이들을 발견했다. 눈물 한 방울 뚝. 떨어지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