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저녁사진

반포와 삼성동 풍경 이 건물은 난 왜 꼭 이런 모습만 찍게 될까 라고 했더니 케이터링 실장이 던지는 말. "형이 그런 사진만 찍기 때문이지." 아아 우문현답이로고...;; 반포 대교를 지나 고가도로를 넘어가다가 해를 넘기며 벼르던 사진을 드디어 찍었다. (하늘 합성이라도 할걸 그랬나;;; ) 더보기
NeWs NNW W NNW 새벽과 저녁하늘은 매 오분이 달라 흥미진진한 풍경의 연속..이 즐겁다. 그치만... 차 유리가 더러울 땐 슬프다 ㅠㅠ 더보기
라운드 티에 반바지 입고 구두 신고 동네 입구에서 담배 한갑 사서 돌아오다가.. 문득 고개를 들어 하늘을 보니 라운드 티에 반바지 입고 구두 신고 동네 입구에서 담배 한갑 사서 돌아오다가.. 문득 고개를 들어 하늘을 보니 오래간만에 다채로운 색으로 가득찬 하늘을 만났다. 그렇지만 빼곡하게 메워져 있는 전선. 새장 속의 새.가 다름이 아니구나.. 카메라를 들어 전선을 피하고.. 망원을 꽂아 전선을 통과해보아도 답답하기는 마찬가지 이러다 어느 순간 울음을 탁 터뜨릴 것만 같은 억울한 느낌. 이런 하늘은 1초 1초가 급하게 변한다. 결국 옆집 옥상 무단 침입을 감행. 아.. 어찌 하늘을 사랑하지 않을 수 있으랴.. 하늘 사진 찍기 좋은 계절의 한 모퉁이가 다시... 열렸다... 더보기
고독 그 지독한 습관. 더보기
요즘 저녁 미세 먼지로 인한 다채로운 하늘색. 더보기
어느 저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