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ORY/day written

etc

바싹 마르고 거칠 거칠한 천둥소리가 대기를 가득 메우고 있다.
식어버린 커피 한잔을 앞에 놓고
그리 따뜻하지 않은 방안에 앉아
닿기만 해도 피부를 순식간에 얼려 찢어버릴 듯한 빗소리를 듣고 있다.

보이지도 않고 들리지도 않는 저 세상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
지직 지직대는 노이즈 속에 희미하게 섞여 나오는 목소리를 찾는다.

이해할 수 없는 세상
이해하기 싫은 마음

안고가야 할 세상
품에서 내보낼 마음

난 어떤 세상을 살아가야 하는가.

세상에 대한 선택권은 내게 주어져 있으나
잡을 힘은 부족하구나...

'STORY > day written'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9년 11월 3일 새벽 04시  (8) 2009.11.03
사람은 주사위와 같아  (2) 2009.10.29
etc  (0) 2009.10.17
지금에서야 하는 말이지만  (2) 2009.10.05
메신저에 불이 꺼졌다.  (0) 2009.10.01
Wish to Exciting Life League  (0) 2009.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