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ORY/taste story

압구정 맛집 더퀸 The Queen 멀티샵.


압구정에 특이한 곳이 하나 생겼다.
1층과 반 지하에는 비스트로급의 레스토랑이 있고
2층과 3층에는 PAS DE CALIS, GOMME, A.T, 등
감각있는 브랜드로 구성된 의류, 가방, 구두
그리고, 악세사리와, 문구류를 취급하는 멀티샵으로
일본의 각 브랜드와
독점 라이센스 계약을 하여 판매하는
The queen (더퀸)이 바로 그곳.

필자가 잘 돌아 다니는 골목 한켠에 언제부터인가 뚝딱뚝딱
건물을 부수네 짓네 마네 난리를 치더니 어느날 3미터는 족히 되어 보이는 거대한 철문이 있는
마치 늘 그곳에 있어왔다고 우기는 듯한 건물이 하나 들어서고
입구 주변에는 차를 마시는 손님들이 보여 호기심에 들어섰는데
이건 뭐 레어템 겟! 이라고나 할까..;;
사진을 찍는 본인으로서는 더할나위 없이 흥미 진진한 장소를 발견한 셈.

레스토랑 깊숙히 들어가 자리 하고 앉아 동행과 함께 식사 하나와 커피를 주문하고
건물 구경을 해도 되겠냐고 물으니 마음껏 하란다.

레스토랑 부터 시작해서 찬찬히 인테리어를 살펴 보는데
건물 전체가 앤틱과 모던의 교차점을 살살 건드리는 듯한
다소 매니악한 아이템들로 구성되어 있고
실제로 디자이너인 오너 내외가 직접 해외를 다니며
인테리어에 관한 소품과 가구를 직접 다 수입했다고 한다.
그래서 그런지 인테리어에서 풍기는 전반적인 컬러나 향기는 상당히 독특한 감상을 가져온다.

이윽고 주문한 봉골레 파스타와 커피가 나왔다.
헉. 사실 사람이 이런 무모한 결심을 함부로 해서는 안되지만...
난 봉골레 파스타는 앞으로 여기에서만. 먹기로 해버렸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마치 내 혀와 위장에 대해 모독이 되어 버릴지도 모른다고 동행에게 말을 했을 정도인데..
하여간  어떻게 이렇게 맛있는 거야... 라는 말이 입에서 떠나질 못했다.


봉골레 라고 하면 갖은 해산물의 푸짐함을 상상하는데
(실제로 많은 식당들이 그것을 메인으로 하여 희한한 조개만 수북히 올려준다.)
그게 나쁘다는 것은 결코 아니지만 개인적인 욕심으로는 좀 더 소스의 풍미와 면의 어우러짐에 신경을 썼으면 하는 것인데
여기는 조개향이 적당히 짭쪼름하게 베어들어 있는 풍미 좋은 소스와 찰지지도 불지도 않은 씹히는 맛이 일품인 파스타 면이
별다른 토핑 하나 없이도 거의 일백퍼센트에 가까운 조화를 이루어내서
숟가락에 면과 소스를 가득 담아 한입 집어 넣으면 그 자체로 따뜻한 바다를 느낀다.
오바라고 해도 좋다.. 이건.. 감동이었다.

사실 어떤 공간의 재미있는 인테리어는 사진을 찍는 사람에게는 구미가 당기는 장소인데
거기에다가 맛에 대해 감동을 느끼기 까지 해버렸으니.. 이건.. ㅡ.,ㅡ;;; 곤.란.하.다.

그간 먹었던 음식을 총 정리를 해 보려했는데..
필자가 늘 그렇듯...이... 메뉴 이름이 기억이...;; ㅡ,.ㅡ;;; 부디 용서를... ㅡ.,ㅡ;;;;;;;;;


-식사 주문시 같이 나오는 빵- (발효빵등 다양한 종류가 조금씩 다르게 나오는 것 같다.)

-리조또-

-카레라이스- 중간 정도의 매운맛을 가지고 있어서 만만하게 보고 덤벼들다간 다친다..


-버섯 샐러드-
 우선 양이 장난 아니다. 풀과 버섯의 비율로 따지자면 버섯이 더 많다.
 특히 발사믹 소스를 베이스로 한 샐러드 소스는 각 재료의 식감을 아주 풍부하게 잘 살려준다.


-스위트 펌프킨 펜네- 아 이거 역시나 엄청난 추천작.
펜네를 단호박과 함께 요리를 해내는데 그 달콤함이 꿀이나 설탕과는 달리 전혀 거부감이 일지 않는 무드럽고 깊은 맛을 담고 있는데다가
전체적인 소스는 단호박을 일일이 갈아내는지 퓨레를 적절히 섞는지 구분이 되지 않아 확실히 말은 못하겠지만
구분이 되지 않는다는 이유 하나만으로도 식자재의 충실성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었다.
단점은.. 뜨거울 때 잽싸게 먹어줘야 한다는 것 ㅡ.,ㅡ;;; 식으면 감동이 딱 1/3만큼 줄어든다.. 쳇 ㅡ.,ㅡ;;


-규동?- 이 규동과도 같이 보이는 일본식 음식은 메인음식의 맛은 중상정도? 고기의 비린맛이나 향은 전혀 없고
밥알 속의 물기과 찰짐 정도가 아주 흡족하다. 그러나 진짜 추천은 저 미소국.
게 맛이 난다... 오오오;;;; (니들이 게맛을 알아? 가 문득 생각났;;;)

이어서 디저트와 간식류

-커피-
커피 매니아인 필자는 이곳의 커피는 나쁘지 않다. 고 평가한다.
특정 원산지나 원두의 타입을 일일이 따져서 마시는 곳은 아니니 그런 쪽으로 기대를 하기는 어려우나
최소한 드립과 맛은 아주 좋은편이다.
사진은 비록 없지만 아이스커피도 깔끔.
(재미있는 점은 여기서 아이스커피를 주문하면 쉐이킹을 해서 내어준다. 덕분에 컵 위에 진한 거품이 가득한데 이 거품의 맛 또한 별미다.)

-녹차 아이스크림-



-팥빙수-
아주진한 라즈베리와 블루베리 그리고 녹차 아이스크림을 메인으로 하고 각종 견과류와 과일 그리고 부드러운 팥을 함께 넣은 팥빙수.
현대백화점 밀탑 빙수의 내 집의 포근함과 부드러움과는 다른 입안에서 잔치가 벌어진다.
양? 엄청많다. ㅡ.,ㅡ;;;

-마지막으로 새로 추가하는 브라우니-
포크로 커트를 시도 해 보면 단단함이 장난 아니다. 이렇게 단단한 것을 제대로 먹을 수나 있을까 싶을 정도인데
아뿔싸. 입에 들어가서 한번 씹는 순간 마치 녹아 내리는 듯 입 안 가득 퍼지는 달콤함은 결코 부드럽다는 표현은 적절하지 못하다.


다음은 2, 3층의 셀렉트 샵.
사실 필자에게 있어서 윗층의 패션 아이템들은 조금 부담이 되는 것도 사실이다.
당시에는 촬영이 허가가 되지 않아 따로 찍어 오지는 못했으나
건물주 이자 사장이라는 디자이너 부부가 직접 일본에서 가져오는 상품이라고 하는데
옷과 악세사리 신발과 모자 그리고 조금은 다른 종류의 아이템들을
2층 여성 3층 남성으로 구성하여 판매하는 이 곳은
디자인이나 활용 측면에서 그리고 패션 감각이 상당히 뛰어나거나
혹은... 상당히 매니악(?) 하여 마음에 드는 것들이 많기는 하지만
금액이 결코 만만하지는 않다. (가난이 죄냐고요!!)

뭐.. 윗층은 정말 정말 필요할 때 무언가를 산다손 치고..
나의 주 머뭄근거지는 레스토랑. 레스토랑..
오늘은 파스타, 내일은 샐러드, 입맛 없을 때는 아이스크림...

위치는 압구정 시네시티 극장 뒷편 도로를 따라 들어 가다가
우측 크라제 옆 골목으로 진입 처음 만나는 삼거리에서 좌회전 해서 두번째 건물
아.. 간판이 따로 없으니 거대한 철문을 찾으면 쉽겠;;; 쿨럭;;;
전반적인 음식 가격대는 약 1만원에서 부터 시작. (전체 메뉴 금액이 잘 기억은 안나지만 전반적으로 좀.. 됐;;;)
좋은 빈티지의 와인도 다양하게 구비하고 있음. (비록 밥에 정신이 팔려서 먹어 보지는 못했;;쿨럭;;)

전화 02-3448-0131 (하긴 전화...를 하면 되는군요..;;)



2011년 최근에 들리는 소식은

이 곳이 폐쇄되었다고 한다.


어쩌면 당연한 결과? 아이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압구정동 | the QUEEN
도움말 Daum 지도
  • 아아악 ㅜㅜ 2008.10.31 12:51

    버섯 셀러드 맛있게 보여요 냠냠 ^^
    봉골레가 조개라 다른 해물없이 조개만 들어가야 맞을거에요
    근데 리조토는 완전 꽝이네요 국물이 저렇게 흥건하다니; 이탈리아 요리사한테 돌맞을듯;
    팥빙수는 딱 좋고요 +_+b

    • Favicon of https://wishell.tistory.com BlogIcon monako 2008.10.31 14:33 신고

      음.. 어쩌면 대단히 송구스럽게도..;;
      저건 리조또가 아닐지도 모릅니다. ㅡ.,ㅡ;;
      (본문에 말씀 드렸듯이.. 기억...;;)
      그러나 리조또라고 하여도..
      요리 자체와 밥알의 상태는 아주 만족스럽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0.31 22:51

    와..근데 가격이 쫌 문제일 것 같군요 ㅋ 맛나보여요 ㅠ.ㅠ 저도 집근처인데 한 번 가봐야겠네요.

    • Favicon of https://wishell.tistory.com BlogIcon monako 2008.11.01 01:21 신고

      글쎄요 생각하기 나름일 것 같기도 합니다만..
      결코 저렴하다던가 싸다 라는 기준은 아닐 거라 보여집니다.
      들러 보시면 어떠셨는지 말씀 부탁 드릴께요.

  • Rapunzel 2008.10.31 23:00

    오라버니이이이 ㅠㅠㅠㅠㅠ나도 좀 데리고가라능 하악/.....
    엉엉엉 명랑언니랑만 놀고 ㅇ<-<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1.03 15:23

    아. 진짜!!!!!!!! 맛나 보이네요.

  • 생선 2008.12.02 10:55

    꿀꺽...저거...코스 요리죠?....
    흠...다 먹을 수 있겠는데요...싸그리...
    조만간 방문 하겠습니다...

  • 생선 2008.12.02 10:57

    맨위 첫사진...그러니까 국수빼고는...다 땡기네요...꿀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