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GRAPH/scape

손톱같은 달 하나




황진이 아미와도 같은 초승달.

곱게 단장된 그녀의 손톱과도 같은 초승달.

시린 바람 박힌 심장 껴안고 나선 길에 세심하게 내리는 달 빛.

'PHOTOGRAPH > 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석과도 같은 눈 쌓인 한강 공원  (2) 2010.01.08
새해 첫 포스팅. 그리고 고백  (2) 2010.01.06
손톱같은 달 하나  (8) 2009.12.22
Gentleman  (0) 2009.11.12
겨울을 탓하다  (4) 2009.11.10
찰랑  (2) 2009.1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