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2월 28일 황경신 - 권신아의 <밀리언 달러 초콜릿>, 양진숙 작가의 <빵빵빵, 파리>의 출판 기념으로
가수 하림을 사회자 이자 초대 가수로 한 북 콘서트가 홍대 상상마당 지하 2층 라이브 홀에서
약 140명의 독자와 관계자를 모시고 90여분간 열렸다.

경신 누나와 양진숙 작가가 각자 자신의 책에서 한대목씩을 읽는 부분이 있었는데
제일 뒷자리에서 전체 스케치를 위한 촬영을 준비하고 있던 나는
내가 미처 인식하기도 전에 그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 빠져들고 있음을 깨달았다.

어떻게 이들은 이렇게 섬세하게 사람의 마음을 파고드는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경신 양진숙 작가가 각자 준비 해 온 쇼콜라와 쵸콜렛을 장미 한송이와 더불어 모든 관객에게 나눠주는
이벤트도 재미 있었고, 쇼콜라 케이스에 스티커를 붙여 당첨 된 사람에게 현장에서 미리 만들어둔 케익을
데코를 마무리 해서 선물하는 것도 흥미로웠지만 크게 아쉬운 것이 남는 콘서트였다.

그 중 하나가 케익 선물을 줄 때 기왕 선물을 주는 건데
무대로 불러 올려서 좀 더 친절하게 정중하게(?)주었어도 좋지 않았을까 하는 것과
가수 하림에게서 어떤 사회자적 기술을 요구 하고 싶지는 않지만
하림의 노래를 한곡 더 듣는 것 보다는 작가들의 세계관이라던가 책의 내용에 대해
독자들과 질문을 주고 받는 시간 같은 것이 더 필요하지 않았을까 하는 것이다.
왠지 하림의 콘서트에 두 작가들이 게스트로 참석한 듯한 모양새가 되어 버려서 많이 아쉬웠다.

그러나 두 작가의 책 내용과 자신들이 생각하는 사랑과 연애에 대한 이야기를
황경신 작가의 재치있는 언변과 정진숙 작가의 수줍은 듯한 말투로 들을 수 있었던 것은 참 반가운 일이었다.

-본 게시글의 모든 내용은 죄송하지만 복사 및 가공 참조를 완전히 불허 합니다.-
이 글이 마음에 들면 겁내지 마시고 구독+해 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