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독 도서관에서 안국역 풍문 여고 골목 방향으로 내려가다 보면 초입 우측에 천친포자 라고 있다.
메뉴는 단 3가지. 고기 삼선 야채 인데 이중 삼선은 당연히 해물.
천진포자는 천진에서 직접 건너온 중국 요리사가 조리 한다고 하는데
음.. 당연히 사장은 한국사람이겠지만 여튼..;;;
그 방법이 익히 텐진에서 먹어 봤던 맛과는 살짝 다른 것이 아마 한국의 입맛에 맞게
조금 변형 시키지 않았을까 싶기도 하다.

아래 사진은 우리가 흔히 보는 만두 그것도 찐만두인데
만두에 관한 이야기를 조금 하자면
만두는 우리나라에서 만두피를 얇게 만들어 소를 넣은 것을 부르는 이름이고
중국에서는 이를 두고 교자라고 하고, 반면에 밀가루 반죽을 발효시켜
지금의 호빵처럼 만두피를 두껍게 만든 것을 만두라고 한다.

이 중에서 고기나 팥등의 소가 들어간 것을 포자(빠오)라 하고, 소를 넣지 않는 것을 만두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의 포자는 고기포자로써 당연히 껍질은 발효후 조금은 얇게 만들었고 속은
짐작으로는 돼지고기를 잘게 다져 일정의 양념을 배합하여 볶아 낸 것으로 보인다.
우리가 흔히 바라는 것 같이 빵빵한 속은 아니지만
그 소의 양과 배합이 적정량으로 껍질과 어울리는 풍미가 매우 좋다.
1인분에 6개가 나오고 가격은 4000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다가 옆집에 면 전문집도 만들었다고 한다.

뭐.. 내친김에 가서 먹어 봤는데... 먹기 바빠서 일일이 다 적어 오질 못했으니 설명은 패스.
여기도 역시 중국인이 조리를 담당하고 있는 듯 부억인듯 싶은 위치에서는
중국음식을 조리할 때나 들을 수 있는 강력한 불의 소리가 들린다.
역시나 맛.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동 | 천진포자
도움말 Daum 지도
이 글이 마음에 들면 겁내지 마시고 구독+해 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