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 대사관저 파티.

PHOTOGRAPH/commercial 2008. 5. 14. 21:35 Posted by monako
서울 국제 도서전을 맞이하여 '북세븐틴' 에이전시 대표 이동준은
노르웨이 왕국의 Aschehoug 에이전시의 Eva Kuloy를 초대했다.

이에 노르웨이 대사관에서 흥미를 보여 국제 민간 교류 차원에서 파티를 열어 주기로
이동준에게 제의를 하여 북세븐틴에서는 국내 예림당을 비롯하여 약 20여곳의 출판사를 초대하였다.
이에 노르웨이 대사관 측에서는 노르웨이 왕국 내외의 출판 관련인 20여명을 초대하여
약 40여명의 인원이 파티에 참여, 한국 노르웨이간 국제 도서 교류의 친선을 도모했다.
-본 글과 이미지 모두는 북세븐틴 및 WELL에 저작권 및 배포권이 귀속되어 있으므로
어떤 형태로든 복제 복사 인용 기타 사용은 불가함을 알려 드립니다. 죄송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티전 남는 시간에 노르웨이 대사관저 주변을 산책하던 이동준, Eva, 그리고 필자. (응? 필자는 어디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르웨이 왕국의 심볼은 방패 모양의 틀 안에 왕관을 쓰고 도끼를 든 사자. 그 꼬리는 마치 새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Eva Kuloy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접시 위의 좌측 앞의 것은 노르웨이 전통의 음식 중 하나인 캬라멜 푸딩.
어딜가도 볼 수 있는 음식이라 생각했지만 그 맛은 매우 달랐다. 깊은 단맛은 바로 이런걸 두고 하는 이야기일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동준(좌측끝), Eva(좌측에서 2번째), 디드릭 톤셋 노르웨이 왕국 대사님(우측에서 3번째), 예림당 김대원실장(우측끝)

파티를 치루고 나서 대사님과 대사님의 부인의 배웅을 받으며 나온 일행은 모두 행복하다. 라는 말을했다.
필자는 이러한 국제 도서 교류에 관해서는 일자 무식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므로
뭐라 섣불리 말할 수는 없지만 그 분위기와 대화의 내용을 미루어 짐작 해 보건데
대사관저에서의 파티라는 경험도 그렇지만 무엇보다 초대 받은 모든 사람들이
서로가 충분한 흥미를 보여 한국과 노르웨이간의 이해점이
많은 부분에서 일치할 수 있다는 것을 보았기 때문인 것 같다.

즐거운 시간이었다.

 서울 국제 도서전 공식 싸이트  http://www.sibf.or.kr/
이 글이 마음에 들면 겁내지 마시고 구독+해 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