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2012년

STORY/day written 2012. 1. 1. 02:40 Posted by Photo Director monako
블로그를 시작한지도 어느새 '몇년'이란 세월이 흘렀고
전성기는 이미 지나가고 쇠퇴기인 것이 분명한 이 블로그를...

없애지도 못하고 다시 한번 일으켜봐야지 싶은 마음이다.

무언가 하지 않으면 좀이 쑤셔서 견디지 못하는 성격 탓이라 변명하면서.

스스로에게 모두에게 새해는 한층 더 재미있어 보자고 인사를 전한다.
이 글이 마음에 들면 겁내지 마시고 구독+해 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