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ORY/day written

생일을 응급실에서 맞이하나?


저녁으로 라볶이를 해 먹은 뒤로 영 불편했던 속이
결국은 탈이났다. 그냥 체하는 것도 아닌 위경련 수준의 복통.
뭐.. 워낙에 익숙한 통증이라 어지간히 아파서는 티도 내지 않는 성격임에도 불구하고
저절로 아야야.. 소리가 튀어나왔다.
청담동 케이터링 사무실에서 마악 나서는데
실장이 뭐야 생일을 응급실에서 맞이하는거야? 라며
위로 대신 농을 던져준다.

이건 집안 내력인지 (사실 지금 글을 쓰고 있는 본인 어머니가 그렇긴 하다만..)
정말.. 정말 아무리 아파도 할 것 다 하고 할 말 다 하면서
한걸음 내딛기도 어려운 통증이 오는게 아닌 이상은
혼자서 소화를 해내니 정말 친한 사람들은 안다.
내가 아프다고 소리를 내면 정말 아프다는 것을.. (응? 말이 좀 이상;; )

지금 현재 증상으로 보건데
위경련 까지는 아니고 그냥 위가 제대로 움직이지 못해서 오는 통증이겠지만
최근에 벌어진 일들과 작년에 맞이했던 생일이 한꺼번에 떠오르면서
기분이 조금 묘해졌다.

나는 생일을 중히 여기는 편이다.
태어났음이 그 자체로 얼마나 축복인 것인지
또 죽지 않고 일년 일년을 잘 살아오는 것이 얼마나 감사한 일인지
또한 다시 일년을 그려낼 수 있음이 얼마나 행복한 일인지
내 과거로 살아온 삶에 경험을 굳이 들추어내지 않아도
이는 명백하고 자명한 일. 그래서 난 생일을 소중히 아니 '대'중히 하여
아낌없이 축하하고 감사한다.

비록 지금 배가 너무 아파 심장까지 통증이 오고
괜히 하소연하며 투정 부릴 대상 따위 결코 없는데다
생일 축하라고는 한 개의 문자와 이브 축하 전화 한 통이 전부고
(예상으로는 노부모께서는 필시 잊으시고 넘어가지 않을까..)
늘 그래왔듯 형제들 또한 잊고 지나갈 것이 뻔하고
올해도 미역국은 구경도 못해볼테지만
이것이 조금도 아쉽지 않다(면 거짓말이고. 조금은? ).

사실 아쉽다는 것은 되려 기분이 좋은 일 일수도 있다.
그 아쉬움 안타까움의 즐거움 그 미학은 느껴보지 못한 사람은 모를 일이다.
괜찮다 이런 것 쯤은.

내게는 생일을 맞이하여 태어나게 해 주시고 잘 키워 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화로나마)인사 드릴 부모가 계시고
나 생일인데 선물 안주냐고 이 나이에도 투정 부려 볼 형제 같은 친구가 있고
그래도 친한 오빠라고 전화 한 통. 만나서 밥 먹자고 말 건네주는 동생이 있고
나 생일인데!! 라고 소리 지르면 아이쿠! 선물 사 줄께 뭐 해줄까? 라고 당연히 받아 들여 줄 형제가 있으며
그래도 작년엔 이랬지 그 전년엔 이랬지 라고 회상할 수 있는 소중한 기억들이 있고
지금의 내 생일은 이렇지만 내년의 내 생일은 이렇게 될거다 라고 말 할 용기와 희망과 계획이 있다.

무엇이 부족하겠는가 무엇이 불만이겠는가

살짝 외롭고 살짝 서운해도 그 뿐.
그렇다면 내년에는 조금 더 덜 외롭고 조금 더 덜 서운하게 더 열심히 살면 될 뿐. 그 뿐.
그래도 좋다. 내가 이 세상에 하느님의 축복 속에
부모님의 사랑을 받아 태어나
인생의 맨 밑바닥까지도 떨어졌었음에도 불구하고 다시 올라와
내가 알게 모르게 받는(혹은 받았던) 가득한 사랑속에 이렇게 열심히 잘 살고 있으니...

게다가 오늘 이번 내 생일은 내가 가장 완벽하게 좋아하는
'4월23일금요일' 생일이지 않은가? 금요일까지 완벽하게 맞추어진 생일이라니...
하~ 이렇게 완전히 세팅된 날이라니 참 좋다.

그래.
생일.. 축하한다. 나.


2010년 4월23일 금요일. 아파 죽겠는 배 움켜 쥐고 일기 쓰다.


어여 나아서 맛있는 것 먹자. (그런데 디스크에서 케익 사진을 찾을 수가 없다 T_T )

'STORY > day writte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잘됐다.  (6) 2010.05.10
그러니 그래도 괜찮다.  (4) 2010.05.10
생일을 응급실에서 맞이하나?  (11) 2010.04.23
4월 14일 아침 6시 20분  (2) 2010.04.14
목련이 슬퍼  (0) 2010.04.09
널 지우니..  (4) 2010.03.06
  • Favicon of https://ritsubee.tistory.com BlogIcon 사진찍는글쟁이 2010.04.23 08:45 신고

    아웅; 지나가는 사람일 뿐인데 제가 다 속상하네요.
    그래도 긍정적인 마인드가 참 예쁘세요!!

    어서 쾌차하셔서 남은 생일 즐겁게 보내시기를.. ^-^*

    • Favicon of https://wishell.tistory.com BlogIcon monako 2010.04.23 13:09 신고

      가시던 발걸음 멈추고 말씀 한마디 건네 주시는 것이
      더욱 예쁜 사람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고맙습니다.

  • Favicon of https://ritsubee.tistory.com BlogIcon 사진찍는글쟁이 2010.04.23 08:45 신고

    아참, 생신 축하드립니다. ' -'/

  • Favicon of http://kate.textcube.com BlogIcon Briller kate 2010.04.23 14:03

    에구구. 고생하셨네요. 지금은 좀 괜찮으신거예요?
    생일이니까 라볶이 같은 거 말고 맛있는 거 줘 - ! 하고 몸이 반항(?)한 거 아닐까요? ㅎㅎㅎ
    본죽에서 파는 죽이 맛나요 >_ <)b 전 새우죽! 우리 엄마는 전복죽을 좋아한다지요 ㅋ

    모쪼록 아픈 거 툭툭 털어버리시고 행복한 생일, 불타는 금요일 보내시길 바래요 ^ㅡ ^)/
    다시 한 번 생일 축하드립니다 :D

    • Favicon of https://wishell.tistory.com BlogIcon monako 2010.04.23 14:05 신고

      저는 죽 종류는 다 좋아합니다. 새우죽! 전복죽! 잣죽!
      (아 레토르 팩에 넣어)차게해서 마시는 잣죽도 참 좋아합니다. 지금은 집에서 쉬는 중이고 점차 나아지고 있음을 느끼고 있을 정도는 되었군요.
      불타지는 못하겠지만 조금만 더 행복한 생일이 되었음 하고 바라보고 싶습니다.
      고마워요. ^^

  • jju 2010.04.23 20:50

    아흑..아팠던거에요?! 내가 축하해줬자나...움하하!!!!!!
    어서 쾌차하시고.. 맛난 커피 한잔하자고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4.30 17:10

    지금은 괜찮으시죠??
    늦었지만 축하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