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ORY/day written

사람은 주사위와 같아



스스로를 인생 속으로 던진다.

자신의 결정으로 자신이 원하는 방향으로
그 결과는 알 수 없지만
그렇기에 사람은 자유롭다.

'STORY > day writte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전거를 탑니다.  (4) 2009.11.09
2009년 11월 3일 새벽 04시  (8) 2009.11.03
사람은 주사위와 같아  (2) 2009.10.29
etc  (0) 2009.10.17
지금에서야 하는 말이지만  (2) 2009.10.05
메신저에 불이 꺼졌다.  (0) 2009.10.01
  • Favicon of http://blog.naver.com/escape0314 BlogIcon 2009.10.29 13:16

    주사위는....부르마블할때...긴장되는데....-_-
    전 왠지 꼭꼭꼭...서울을 사고싶었거든요..+_+

    • Favicon of https://wishell.tistory.com BlogIcon monako 2009.10.30 09:04 신고

      음.. 그러고보면 전 부루마불을 참 못했던 것 같습니다.
      매번 1회 휴식 뭐 이런거나 걸리고 말이죠..
      센님의 그 긴장이 주사위의 묘미. 일 것 같습니다.
      선택의 즐거움.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