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ORY/day written

2008년 11월 12일


새로움의 단어가 새겨진 날.
'새'라는 접두어가 붙어
새로운 하루, 새로운 일, 새로운 만남, 새로운 의미, 새로운 시작 이란 글귀가 새겨져
하나하나의 문장에 서로 상반된 의미가 다 담겨나왔다.

결국 아주 기쁘거나 슬프거나 했고
아주 희망차거나 불안하거나 했으며
아주 쉽거나 어렵거나 하였다.

삶의 또 다른 시작점에 서서 보니 나는 또 다른 끝점에도 서 있는 것이더라.

뭐.. 걱정해서 무엇하랴.. 다시 한번 내딛어 가 보자.

'STORY > day written'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월 12일  (3) 2008.12.12
너의 늦잠.  (1) 2008.11.28
2008년 11월 12일  (0) 2008.11.13
겨울 그대여  (0) 2008.09.25
두려운건  (2) 2008.08.23
여보세요?  (2) 2008.08.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