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티스토리 초대권을 얻어 개별 사이트가 아닌 티스토리에 블로그를 열게 되었다.
(Pumapark님 감사.)
일부러 오늘 날짜를 기약한 것은 아님에도 불구하고 날이 맞으려니 이렇게 새해 첫날 연다.

'STORY > day writte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대체 이해가 안되는 것  (2) 2008.01.21
소고기를 굽다.  (0) 2008.01.20
갑자기 이 엄청난 천둥은 뭐지...  (0) 2008.01.11
커피 배달  (0) 2008.01.08
정리하다  (0) 2008.01.03
지금 시각 21시 53분. 잠금장치를 풀다.  (4) 2008.01.01
이 글이 마음에 들면 겁내지 마시고 구독+해 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pumapark.tistory.com BlogIcon 빨간퓨마 2008.01.10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갑습니다. 여태껏 초대했던 분들 중에서 활동이 제일 활발하신 거 같아서 왠지 모를 뿌듯함(?)이 느껴지고 있어요. ^^
    눈이 즐거운 이야기가 많이 있네요. 앞으로 자주 들릴게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 Favicon of https://wishell.tistory.com BlogIcon monako 2008.01.10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종의 봇물터짐 현상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3. Favicon of https://uonx.tistory.com BlogIcon 은쟈. 2008.12.21 1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작가시군요. 블로그 잘 보다 갑니다.